상단여백
HOME 영상·포토 포토뉴스
봄 손짓하는 ‘복수초’
여수 돌산 성두 복수초. 제공=여수시

남쪽 여수에 ‘이른 봄’이 찾아왔다. 아직 기온은 영하를 오르내리는 8일 오후 전국 4대 관음 기도처 향일암 인근 여수 돌산 성두에 복수초가 피었다.

여수 돌산 성두 복수초. 제공=여수시

겨울 내 언 땅과 쌓인 낙엽을 이겨낸 노란 꽃망울에게 ‘식물의 난로’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다. 복수초는 복 복(福), 장수 수(壽)자를 쓴다. 복을 많이 받고 오래 살라는 뜻이 담겨 있다.

여수 돌산 성두 복수초. 제공=여수시

이른 봄 산지에서 피어 ‘봄의 전령사’로 통한다. 꽃말은 ‘영원한 행복’이다. 19일이면 얼음이 녹기 시작한다는 ‘우수(雨水)’다. 날씨는 아직 겨울이지만, 추위 속 ‘복수초’라 더욱 반갑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