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100년의 흔적 ‘안력산 의료문화센터’ 개관의료문화역사 전시관, 의료봉사실, 시민문화공간으로 활용

대한민국 최초 개발된 구급차 전시 병행

지난해 12월 30일 지역주민, 의료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순천시의사회와 안력산의료봉사단이 주관하는 안력산 의료문화센터 열림식이 개최되었다.

안력산 의료문화센터는 일백년 전 전남 동부지역 최초의 현대식 종합병원인 안력산 병원의 부속병동으로서 안력산병원의 건물 중 현재 유일하게 남아있는 근대 건축물이다.

안력산 병원은 의료선교사 알렉산더의 후원으로 의료선교사에 의해 건립(1916년) 개원하였으며 ‘알렉산더’의 이름을 한자식으로 표현하여 안력산(安力山) 병원으로 명명되었다.

개원 당시 서울의 세브란스병원에 이어 두 번째로 큰 병원으로 멀리 대구에서도 수술을 받으러 올 정도로 현대 의학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병원은 1916년부터 1941년까지 운영되었으며 이후 매산 학교 건물로 사용되다 1991년 안타깝게 화재로 소실되어 부속병동만 남게 되었다.

방치된 채 폐가로 남아있던 부속병동을 재생 복원 후 내부 컨텐츠는 순천시와 순천시의사회 간 협업을 통해 순천을 비롯한 호남, 대한민국의 의료역사 자료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관과 의료 봉사실, 문화 공간으로 꾸며졌다.

또한, 안력산 의료문화센터 마당에는 국내 최초로 개발된 한국형 구급차 2대가 전시되어 있다.

구급차는 1984년 인휴 선교사가 구급차 없이 병원으로 이송되다가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그의 아들 인요한(현.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과 순천기독재활원 김성섭, 박용선이 함께 1992년 국산차를 국내 여건에 맞게 구조 변경하여 만든 최초의 한국형 구급차로서 순천소방서에 기증되어 많은 인명을 구조하는데 공헌한 바 있다.

순천시장(조충훈)은 “백년 전 순천 땅에서 현대의료 역사를 열었던 안력산 병원이 이제는 도시재생의 상징공간으로서 의료역사전파와 함께 시민의 건강을 지켜주는 안력산 의료문화센터로 거듭나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되었다.”고 말했다.

정경택 기자  knpjkt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