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전남도 지방선거까지 공기업·출연기관장 선임 ‘오락가락’

임기만료 기관장 인사 후임 지사에게…지사 입김 자인하는 셈

전남도청 전경.시사21 자료사진

전남도가 임기가 만료되는 도내 공기업 대표와 출자‧출연기관 후임 인선 기준이 없이 오락가락 하고 있다.

일부 기관성격과 비중 등에 따라 공모를 하는 것이 있고, 일부는 후임지사에게 넘기려는 입장을 취하면서 지사의 입김을 자인하는 셈이라는 평도 들린다.

이처럼 인사가 기준 없이 오락가락 하다 보니 공정하고 투명한 인사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남도에 따르면 내년 1월까지 후임 기관장 임명이 필요한 유관기관은 전남개발공사, 전남여성플라자, 전남청소년미래재단,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다.

이 가운데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오창렬 원장 연임이 결정돼 지난달 30일 임기만료 후에도 공백이 생기지 않았다.

유일한 공기업인 전남개발공사는 경영성과 등 지방공기업법에서 정한 연임기준에 미달한 것으로 판단해, 교체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어 양지문 사장의 연임 여부가 주목받는다.

연임불가 결정이 내려진다면 내년 1월 22일 임기만료를 전후해 바로 후임 사장을 공모할지, 지방선거 때까지 대행체제로 꾸릴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비슷한 시기인 내년 1월 25일 임기가 만료되는 여성플라자 원장은 지방선거 때까지 전남도 여성가족정책관이 대행을 맡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반면 전남도는 지난달 전임 원장이 국립고흥청소년우주체험센터로 옮겨 공석이 된 청소년 미래재단원장은 공모를 통해 새로 임명할 방침이다.

이처럼 공모연기, 대행체제 여부 등 결정이 기관별로 엇갈리면서 일관성이 결여된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온다.

상당수 기관장 선임을 차기 전남지사 선출이후로 미루는 것을 두고도 관련 기관장인사에 미치는 전남지사의 입김을 자인한 셈이라는 비판도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청소년미래재단의 경우 내년 지방선거까지 기다리려면 원장 공석이 너무 길어질 것 같아 후임 원장을 곧바로 공모하기로 했다”며 “내년 1월에 임기가 만료되는 다른 기관장과는 사정이 또 다르다”는 설명이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