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보도자료
곡성군, 2017년 을지연습 최우수기관 표창 수상지역 유관기관·단체 혼연일체로 ‘안전한 곡성’ 확립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지난 5일 전라남도청 왕인실에서 ‘2017년 을지연습’ 전남도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표창과 함께 포상금 200만원을 수령했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 8월 21일부터 24일까지 4일간 실시된 을지연습에서 전시상황을 가정한 현장중심의 실제훈련으로 기간 중 곡성경찰서, 담양소방서, 육군 제7391-3대대를 비롯한 15개 기관·단체 600여 명이 참여하는 대대적인 연습을 전개했다.

특히 8월 23일 한국석유공사 곡성지사 석유비축기지에서 실시한 국가중요시설 테러대비 실제훈련에서 김갑섭 前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이 참관하고, 13개 기관·단체 300명이 혼연일체로 적 특작부대의 테러에 신속히 대응 및 복구 완료했다.

또한 훈련기간 중 군 전시직제에 따라 전시종합상황실을 비롯한 전시 창설기구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실제와 같은 전시 현안과제 토의를 통해 비상대비 대응역량을 한 층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날 기관표창을 받은 심남식 부군수는 “민·관·군·경이 혼연일체가 되어 적극 참여한 결과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며, “어떤 상황에도 신속히 대응해 군민의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비상대비태세를 확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사21  webmaster@sisa21.kr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2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