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종합뉴스
순천만, ‘AI 확진’ 전면 폐쇄…관광도 금지

국내 대표 철새도래지인 전남 순천만이 H5N6형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 검출로 인해 21일부터 전면 폐쇄된다.

전남도는 순천만 야생조류 분변에 대한 환경과학원의 유전자 분석결과가 H5N6형 고병원성 AI 바이러스로 확진되면서, 순천만 출입을 전면통제하고 반경 10㎞ 이내 지역에서 방역활동을 강화한다고 20일 밝혔다.

순천만 습지의 관광객 입장도 전면 금지된다. 이런 결정이 내려져 관광객들을 상대로 영업하는 주변 상가들도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전남도는 AI를 막고자 순천만 주변 인월동과 대대동 등 2곳에도 거점 소독시설을 설치하고 이동 차량에 대해 방역을 강화한다. 철새도래지 인근도로와 농가를 군 제독차량으로 매일 소독한다.

시군 전담 공무원 1212명을 동원해 관내 가금농가를 매일 전화예찰하고 차단방역을 지도하기로 했다.

현재 순천만 인근에는 9개 농가에서 닭과 메추리 등 30만5000수를 사육하고 있으나 일제 검사 결과 AI 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았다.

순천만이 전면 폐쇄된다는 소식을 접한 관광객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당장 이번 주말 순천만 관광을 계획했다는 모 관광객은 “주말에 서울에서 친구들이 내려와 순천만 습지를 여행하기로 했는데 취소해야 할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20일 오후 무렵 순천만을 찾은 한 관광객은 “순천만의 가을 낙조 등 아름다운 모습을 못보는 것은 아쉽지만 바이러스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고 무사히 넘어갔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전했다.

순천만 일대를 방역차량이 소독을 하고 있다.

전남도는 순천만과 함께 해남 고천암호 등 전남 도내 9개 철새 도래지도 관계기관의 검토를 거쳐 폐쇄여부도 결정하기로 했다. 또 도내 전 시군에 거점 소독시설을 설치하고 축산 차량에 대한 소독을 강화한다.

전남도는 지난 18일부터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고창군과 인접한 영광ㆍ장성군에 거점 소독시설을 설치하는 등 26개 방역초소를 운영 중이다.

권동현 기자  neov2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