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순천대학교-(주)소리대장간 업무협약 체결

순천대학교(총장 박진성) 산학협력단은 대전광역시에 소재한 청각관리전문회사인 ㈜소리대장간(대표이사 장기현)과 8일 연구 및 정보교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소리대장간은 TSC-i365(청력단련기) 5대, 청력진단기 1대 등 3,700만 원 상당의 청력관리 플랫폼을 순천대에 기증했다.

소리대장간의 TSC보청기는 일반 보청기처럼 소리를 증폭시키는 기능만 있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가 직접 청력을 관리하고 개선시킬 수 있는 기능이 탑재되어 있다.

이에 따라 양 기관은 물적 자원의 공동 활용, 교육과정의 공동개발, 현장견학과 실습기회 제공 등 상호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소리대장간은 청력솔루션 장비 및 미디어 개발전문 업체로,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청력을 관리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특히, 임상실험을 통해 세계 최초로 검증된 역치신호조절(TSC, Threshold Sound Conditioning) 기술 특허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어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은 바 있다.

순천대 김응곤 산학협력단장은 “평생교육이 필수인 지식기반 사회에서 스마트폰과 이어폰 등의 과도한 사용으로 난청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면서 “피로한 청력을 관리하고 개선시키기 위한 교육연구 발전에 유용하게 활용하겠다”고 전했다.

㈜소리대장간 장기현 대표이사는 “순천대학교와의 상호협력을 통해 난청으로 인한 국가적 손실을 줄이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