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한택희 도의원, 전남도 인구정책담당관실 신설 촉구전남도 미래, 인구대책·4차 산업혁명 대비에 좌우
한택희 전남도의원

전남도의회 한택희 의원(순천 4)은 지난 7일 전라남도 자치행정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앞으로 전남의 미래는 인구절벽 대책과 4차 산업혁명을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에 달려있다”며 “전남도에 이러한 정책들을 담당할 인구정책담당관실과 미래전략담당관실 신설”을 촉구했다.

한의원은 “한국고용정보원의 ‘한국의 지방소멸에 관한 7가지 분석’에 따르면 전라남도는 17개 시군이 지방소멸 지역으로 조사되었는데, 여기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인구정책을 총괄할 부서가 필요하다”면서 “현재 인구와 관련된 업무가 각 실․과에 분산되어 있고 총괄부서는 정책기획관실에 인구정책팀 3명뿐이어서 컨트롤 타워로서 역할을 전혀 기대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택희 의원은 “도 기구표를 보면 업무성격을 고려해 통․폐합 할 수 있는 과가 있어 기구 증설을 하지 않고도 인구정책담당관실과 미래전략담당관실을 신설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2개 과를 반드시 신설해야 전남도의 미래경쟁력이 확보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경택 기자  knpjkt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