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전남도, 청년사업자 저금리 사업자금 지원

전남도는 6일 오후 도청에서 기업은행, 농협은행, 하나은행, 3개 금융기관과 청년사업자 금융지원을 위한 ‘청년사업자 금융지원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전남도는 창업초기 자금조달 능력이 부족한 청년사업자의 자금난을 해소하고 성공적 창업과 일자리창출을 위해 도비 20억원을 확보, 전남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한다.

기업은행, 농협은행, 하나은행은 청년창업자와 저신용·저소득 청년사업자에게 2.95% 이하의 저금리로 200억원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만 45세 이하 청년사업자로, 창업 5년 이내인 청년창업자와 신용등급 6등급 이하 저신용 청년사업자다. 매년 400여명의 청년사업자가 13억원의 이자비용 절감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우기종 전남도 정무부지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최근 내수경기 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가 늘어나는 만큼 도에서는 이들의 부담을 줄이고 매출은 늘릴 수 있도록 적극적인 자영업자 지원시책을 추진하겠다”며 “그 일환으로 2018년부터 자영업자의 창업과 경영 전반에 대해 자영업자 개인별 맞춤형 지원을 위한 '자영업 종합지원센터'를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남도는 또 올해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신용보증재단의 신용보증공급을 5000억원으로 확대했다. 또 소상공인의 창업과 경영 안정을 위해 700억원에 대해 1.6∼3.0%의 이자를 지원하는 등 소상공인 경영자금 지원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