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상·포토 포토뉴스
순천만 흑두루미 1748마리 도래, 역대 최대치1996년 대비 25배 증가, 더 많은 개체수 도래 기대
PREV
NEXT
  • 2
  • 2

순천시는 1일 순천만에서 월동 중인 두루미류 중 흑두루미 1748마리, 검은목두루미 3마리, 캐나다두루미 2마리 등 총 3종 1753마리가 관찰돼 역대 최단시간 내에 흑두루미가 최대치를 기록했다.

순천만에서 월동하는 두루미류는 1996년 11월 70여 마리가 첫 관찰된 이래 1999년 80여 마리, 2004년 202마리, 2014년 1005마리, 2016년 1725마리에 이어 올해 현재 1753마리가 도래하면서 1996년 대비 25배 가까이 증가했다.

시 관계자는 “이미 작년 최대 개체수를 넘어선 것은 안정적인 서식환경 제공을 위해 주민과 협력하여 흑두루미 영농단 운영, 벼 조기 수확, 생물다양성관리계약사업, 철새지킴이제도 등을 꾸준히 운영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내륙습지의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순천만습지의 생태적 가치를 높이고 세계적인 흑두루미 월동지로 보전해 가겠다”고 말했다.

정경택 기자  knpjkt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