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전남도교육감 홍보현수막 ‘선거법위반’ 옮겨 붙을 조짐1억 여 가까운 예산으로 1천장 넘게 ‘교육감 장만채’ 이름 박아

공문시달, 학교부근과 읍‧면‧동 하나꼴로 내걸어
선관위, “내용은 통상적이나 매수 지나치게 많아"

지난 추석연휴 기간 전남도내 곳곳에 내 걸렸던 장만채 교육감 이름이 박힌 현수막.

장만채 전남도교육감의 ‘불공정현수막’ 논란이 ‘선거법 위반’으로 옮겨 붙을 전망이다.

전남도교육청은 추석연휴 기간인 지난 1일~10일까지 도교육청 교육예산 중 무려 8,500만원을 들여 도교육청, 시·군교육지원청, 일선학교, 교통중심지 등지 도내 1,227곳에 현수막을 내붙였다.

도교육청은 지난달 25일 ‘홍보계획’을 세우고 22개 시·군교육지원청에 공문을 시달해 학교부근과 읍·면·동에 하나꼴로 이를 걸도록 했다.

도교육청은 “한두 개를 걸어봐야 효과가 없으니까 이번 명절에는 제대로 인사를 드리기로 했다. 도교육청 앞에는 하나만 걸었고, 대부분 읍·면·동 지역 눈에 잘 띄는 장소에 걸었다”는 입장이다.

한마디로 ‘인사를 제대로 하기 위해 작정하고 걸었다’는 취지로 해석되는 부분이다.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는 성명을 통해 “도교육감 개인 띄우기를 위한 낭비성 예산집행을 중단하라”며 “누가 봐도 내년 지방선거를 겨냥한 개인홍보”라며 즉각 반발했다.

전남도선관위는 “현수막의 문구가 특정선거를 명시하지 않은 의례적인 명절인사로 보인다. 지방선거 180일 전인 오는 12월13일 이전에는 이런 현수막에 직책과 이름을 쓸 수 있다”는 답변이다.

또한 “현수막 제작에 예산을 쓴 부분과 매수가 지나치게 많은 부분 등은 별도로 다뤄야 한다”면서 “게시된 문구는 통상적인 내용이지만 다른 시도에 견줘 지나치게 많은 매수를 부착한 것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일부 도민들과 시민단체는 “문구는 통상적이지만 다른 시도에 견줘 지나치게 많은 매수”를 지적하면서 “‘선거법 위반’소지 여부를 조사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