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전남시민단체, 도민혈세로 개인 홍보하는 교육감 질타도지사 출마설, 과도한 현수막 게첨 논란 확산될 듯

무려 8천5백만원 들여 1227곳 게첨 ‘선거법 위반’ 지적 일어

전남 고흥군에 게시된 장만채 교육감 홍보 현수막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이하 전남시민단체)는 장만채 교육감의 전남교육 홍보 현수막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고 나섰다.

전남시민단체는 1일 ‘전남도교육청의 전남교육 홍보 현수막 대거 게첨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도교육감의 개인 띄우기를 위한 낭비성 예산집행을 중단하라”고 지적했다.

단체는 “전라남도교육청(장만채 교육감)이 올해 추석명절을 앞두고 느닷없이 ‘전남교육 홍보계획’을 수립하고 전남의 각 교육지원청에 지역별 현수막 게시와 홍보효과 극대화를 요청해 개탄스럽다”고 질타했다.

단체의 발표에 의하면, 전남도교육청은 8천5백만원을 들여 학교를 포함해 도내 1227곳에 현수막을 내걸었다.

10월 1일(일요일) 오전10시 현재 순천과 나주, 강진, 곡성 등에는 “아이사랑, 전남사랑, 꿈과 행복이 가득한 한가위 되시기 바랍니다. 전라남도교육감 장만채”라는 내용의 현수막이 결린 것으로 확인됐다.

단체는 이에 대해 “도교육감의 개인 홍보를 위한 현수막이라면 자비를 들여 게첨하는 것이 맞다”면서 “도민의 혈세를 들여 구체적인 교육정책을 홍보하는 일이 아니라면, 이번처럼 낭비성 예산 집행을 하는 구태는 사라져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우리는 도교육감이 이제라도 초심으로 돌아가 전남 교육현장을 제대로 살피고, 지난 2015년부터 시민사회에서 지속적으로 촉구해온 고교 무상급식의 전면시행에 하루빨리 나서기 바란다”고 비꼬았다.

단체는 “그동안 도교육감은 도교육청의 자체예산과 각 기관(전남도, 자치단체)간의 재원부담 등을 이유로 고교 무상급식 전면시행에 소홀했다”고 일갈하면서 “그럼에도 도교육감이 전남 학부모들의 바람을 외면하고 개인 홍보에 열을 올리는 이유는 무엇인지 답변하여 주기를 바란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 같은 도 교육감의 개인 홍보에 대해 일부 도민들은 “도지사 출마설이 있는 교육감이 도민혈세로 자신의 이름 알리기 홍보현수막을 너무 과도하게 게첨 하는 것은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는 것 아니냐”면서 “현수막 게첨 숫자와 비용이 막대하게 들어간 것은 도를 넘은 것 같으니 한 번 따져봐야 한다”고 문제제기를 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