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박기영 교수, 오늘 오후 거취 표명할 듯
박기영 교수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차관급)이 10일 자신의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과기정통부는 박 본부장이 이날 오후 2시쯤 서울 강남구 과학기술회관에서 ‘대한민국과학기술대연합과의 간담회’를 공개행사로 진행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 본부장은 이 자리에서 자신의 본부장직 임명 논란에 대해 해명하고 황우석 논문 조작 사태와 관련한 자신의 과거 행적에 대해 사과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본인의 거취를 표명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간담회는 과학기술계 전문가 및 원로들을 만나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로, 지금까지 나온 논란에 대한 해명과 입장도 함께 내놓게 될 것”이라고 전달했다.

한편 박 본부장은 참여정부 시절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경제2분과위원회 위원을 맡은 것을 계기로 청와대에 입성해 정보과학기술보좌관으로 활동했다.

다만 2004년 황우석 ‘사이언스’ 논문의 공동 저자로 이름을 올리는 등 논문 조작 사태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당시 정보과학기술보좌관으로서 정치적 책임을 지고 2006년 불명예 퇴진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