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순천대의대유치’ 전방위 나서야순천시의회, ‘순천대의대’ 유치 특위 재가동
순천대학교 본부 전경

교육부가 남원 서남대학교의 회생방안을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서남대 의대가 ‘폐교’ 수순을 밟게 됐다.

따라서 서남대 의대 정원을 두고 전북대학교와 군산대학교가 서로 정원을 나누어서 배정 받고자 하는 움직임 기사화 되고 있다.

이에 오래전부터 순천대학교에 의과대학을 유치하기 위해 노력해왔던 순천시의회는, 8일 서남대 의대의 폐교수순에 들어간 것을 계기로 순천대학교 의대유치지원특별위원회를 다시 구성하여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하였다.

순천시의회는, “전국 16개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전라남도만이 유일하게 의과대학, 대학병원이 없는 의료사각지대”이며, “전남동부권은 광양제철소를 비롯한 여수국가산업단지와 율촌산단 등 산업시설이 밀집되어 있어 산업재해가 증가하고 있지만 의료수요 대비 공급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다”고 의과대학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앞서 순천시의회는 지난해 “신대지구 내 외국인 의료부지를 순천대학교가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순천시에 촉구”한바 있으며, “의대유치지원특별위원회를 구성 하는 등 의료혜택을 희망하는 광양만권 6개 시군 90만명과 28만 시민의 뜻을 모아 순천대학교 의과대학유치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해 왔었다.

그러나 지난 몇 년간 이정현 의원이 ‘보건의과대학설립’ 법안을 발의하면서 잠시 순천대학교 의대유치 추진은 주춤했었다.

하지만 최근 교육부의 서남대 정상화 방안 불승인으로 폐교가 유력해짐에 따라 순천시의회는 ‘의대유치지원특별위원회’를 재구성하여, 적극적인 유치활동에 나선다는 방침을 밝혔다.

순천시의회는 아울러 순천시도 의대유치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하며, 순천시의회 의대유치지원특별위원회는 중앙부처와 국회를 방문해 순천의대 유치에 총력을 다 할 계획임을 전했다.

한편, 순천시의회가 다시 순천대의대유치에 적극 나서기로 함과 별도로 순천대학교도 학내 구성원들을 중심으로 의과대학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특히 순천대학교는 의과대학유치추진위원회가 다각적으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특별 예산을 편성해서라도 적극 지원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학교측이 의과대학 유치를 위한 노력을 지역정치권에만 의존한다”는 지적이 있음을 감안하여 학교 구성원들이 한 마음으로 의과대학 유치를 위한 치열한 경쟁에 적극 임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