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양시, 성황·도이지구 도시개발사업 추진 박차7월 중 구역경계에 가설울타리 설치, 환지예정지 계획 수립

광양시가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인 ‘광양 성황․도이지구 도시개발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성황·도이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수용·환지방식으로 성황동, 도이동 일원 654,761㎡에 총사업비 1,147억 원을 투입해 3,071여 세대 7,985명을 수용할 수 있는 정주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해당부지에는 공동주택용지와 단독주택용지, 상업용지, 준주거용지 등을 조성하고 유치원, 중학교, 하천, 도로, 공원․녹지, 공공청사 등 기반시설들이 들어선다.

특히 중마동 도심 시가지와 인접해 있어 택지개발 기대효과가 높은 지역으로 꼽히고 있다.

시는 지난 5월 시공과 선정과 6월 본격적인 착공을 시작으로 7월 말부터 구역경계에 길이 814m, 높이 4~6m 가설울타리를 설치하는 본격적으로 사업에 나서고 있다.

또 도시개발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인 환지예정지 계획을 수립하고 있으며, 오는 9월 중 환지계획 1․2차 공람을 거쳐 체비지 분양을 진행할 계획이다.

신흥식 택지조성과장은 “현재 광양 성황․도이지구 도시개발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공사로 인한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전한 공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관리, 감독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정상명 기자  jsgevent@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