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보도자료
순천대, 빛가람 학점과정 본격 도입

순천대학교(총장 박진성)는 27일 전력거래소 중회의실에서 실력 중심의 교육과 블라인드 채용 확산을 목표로 공공기관, 지자체, 정부 및 대학이 함께하는 “빛가람 학점과정”의 본격적인 운영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빛가람 학점과정”은 최근 빛가람혁신도시에 전력 관련 유관기관들이 이전함에 따라 지역의 전력 분야 특화 인재에 대한 수요가 커진 상황에서 산·학·관이 합동으로 NCS 기반의 현장실습형 학점과정을 운영, 에너지 전문 지역 인재를 직접 양성·채용하기 위한 것이다.

주관기관으로는 전력거래소(과정 총괄), 한전KPS·한전KDN(공동 주관) 3개 기관이, 협력기관으로는 순천대 외 9개 대학(경상대, 광주대, 동신대, 동의대, 목포대, 송원대, 전남대, 제주대, 조선대)과 광주광역시청 외 2개 지자체(전라남도청, 나주시청)가 참여한다.

이날 행사에는 박진성 총장과 전력거래소 유상희 이사장 등 3개 주관기관 및 17개 참여 기관의 기관장이 참석해 △빛가람 학점과정을 통한 에너지 전문인력 양성 △빛가람 학점과정 참여 교육생 선발 △빛가람 학점과정 발전을 위한 정보 공유 등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를 통해 순천대학교를 비롯한 광주·전남 지역의 14개 인력양성 MOU 체결 대학에서 자체 선발한 50명 내외의 교육생을 대상으로 연 2회(동·하계 계절학기 대체) 4주 160시간 동안 이론·실습, 현장 및 위탁 교육 과정을 시행, 수료 학생에게는 학점을 부여한다.

순천대학교는 오는 7월 3일부터 28일까지 첫 교육을 시행할 예정이며 교육생들은 전력시장 및 전력계통을 운영하는 전력거래소 고유 직무관련 교육과 한전KPS의 발전 정비 및 운영 직무교육, 한전KDN의 전력ICT 직무교육, 발전교육원의 발전기 기초 및 한전인재개발원의 송·변전 설비 기초 이론교육 외에 발전소, 송·변전 설비 등 전력설비 현장견학을 통해 전력분야의 종합적 전문지식을 습득하게 된다.

이외에도 에너지 신산업 분야 및 실제 취업과 관련된 직무중심 채용 특강 등을 통해 실질적인 취업 지원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박진성 총장은 “본 과정을 수료한 학생들은 전력 유관기관의 필요에 부합하는 전력 분야 특화 인재로 양성될 뿐만 아니라 수료 인원 중 일부는 취업과도 연계될 수 있으리라 기대된다.”라며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되는 산·학·관 협력의 성공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시사21  webmaster@sisa21.kr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2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