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종합뉴스
이정현, 우박피해 간담회 탈당 후 첫 대외활동자유한국당 복당 여부 “지금은 전혀 생각 없어”
전남 순천이 지역구인 무소속 이정현 의원이 전국 우박파해 농가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옛)새누리당 탈당 후 첫 대외활동에 나섰다.

전남 순천이 지역구인 옛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대표를 지낸 무소속 이정현 의원이 13일 당 대표직 사퇴 후 처음으로 국회에서 대외 행사를 열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우박피해 관련 간담회를 주최했다.

이 자리에는 농림축산식품부·기획재정부·행정자치부 등 정부 관계자들과 민주당·자유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당적을 초월해 지역구에 우박피해가 발생한 여야 의원 15명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 의원은 “전국 25개 지역에 우박 피해가 났는데 그 피해 규모가 거의 유례가 없는 수준”이라면서 “피해 지역의 여러 의원에게 전화를 걸자 초당적으로 기꺼이 모여 대책을 논의하자고 해서 마련된 자리”라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으로의 복당 여부에 대해 그는 “자유한국당 복당에는 지금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이 의원이 새누리당 대표직 사퇴와 탈당 후 잠행해오다 처음으로 주최한 대외 행사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이 의원은 지난해 12월 16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했으며, 지난 1월 2일 새누리당을 탈당했다.
 

순천이 지역구인 무소속 이정현(밀집모자 쓴 이) 국회의원이 농협 순천시지부 관계자들과 함께 지난 10일과 11일 순천지역 우박피해 농가를 찾아 피해현황을 파악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