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종합뉴스
‘무산’ 된 광양 화력발전소 공청회

 

   
 

광양시 황금산단 내 바이오매스 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주민 공청회가 광양환경운동연합(상임의장 백성호) 등 지역 환경·시민단체들의 강한 반대에 부딪혀 무산되면서 향후 사업 추진에 난항이 예상된다.  

지난달 30일 광양 바이오매스 화력발전소를 추진 중인 그린에너지(주)는 광양시 중마동사무소에서 ‘광양 바이오발전사업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청회를 열었는데 시작부터 광양 환경단체들의 반대에 부딪혀 무산됐다.

이들 환경단체는 “광양만권은 대기오염물질 배출 1위 지역이자 미세먼지 발생의 주범지역으로 전락한지 이미 오래됐다”면서 “미세먼지 주범인 발전소가 이름만 신재생에너지로 포장한 발전소 건설을 경제청이 주민의 의견을 무시한 채 형식적인 절차를 지속적으로 강행하고 있다”는 이유를 들어 항의했다.

공청회장에 참석한 한 시민단체는 “발전소 건설에 반대의견을 낸 단체나 시민들에게는 공청회 일정이 통보되지 않았고, 찬성측만 참석한 공청회는 인정할 수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광양환경련 백성호 상임의장은 “광양경제청이 산단유치 성과달성을 위해 광바이오매스 발전소를 허가 하는 것은 주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다”면서 “사업자 측은 광양경제청만 협의하지 말고 광양시나 지역주민과도 충분한 의견을 들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에 사업자 측 관계자는 “이번 공청회는 일간지에 소집 공고를 내는 등 법적인 요건을 갖춰서 진행됐다”고 맞서는 등 한참동안 설전이 오고갔다.

결국 시민단체들의 항의가 계속되자 사업자 측은 “반대하는 단체들도 참여할 수 있는 공청회를 다시 열겠다”고 공청회 무산을 선언했다.

광양황금산단에 220MW급 바이오매스 화력발전소를 추진 중인 광양그린에너지(주)는 지난 3월 28일과 4월 11일 사전 환경영향평가 결과에 대한 설명회를 두 차례 열었지만 주로 반대의견이 많았다. 

이에 광양환경단체와 시민단체는 반대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광양경제청에서 피켓 시위를 이어가는 중이다.

정상명 기자  jsgevent@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