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정의당, 정현복 광양시장 의혹 진상규명 촉구

“부동산투기·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책임 소명” 요구
“경찰은 의혹에 대해 빠르고 엄정하게 수사” 촉구

정의당 광양시위원회 당원들이 6일 정현복 광양시장의 부동산투기 의혹과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소명과 함께 경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정현복 광양시장의 부동산 투기와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정의당 광양시위원회가 6일 정 시장의 책임 있는 해명과 경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정의당 광양시위원회는 6일 기자회견을 갖고 “LH 사건으로 촉발된 부동산투기 문제로 전국이 어수선한 가운데 정현복시장과 그 가족의 부동산투기 의혹이 연일 언론을 도배하다시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뿐만 아니라 광양시 청원경찰 및 공무직 채용 과정에서의 특혜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대표적인 권력형 부정부패인 부동산투기와 채용비리 의혹으로 경찰의 수사를 받게 되었다”고 꼬집었다.

정의당 광양시위원회는 또한, “정현복시장은 결자해지의 당사자로서 객관적 자료에 근거해 시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설명해야 할 의무가 있음”에도, “나를 믿어 달라는 식으로 짧은 입장문만을 낸 것은 선출직 공무원으로서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더욱이 광양시의회와 광양시민단체협의회에서 정현복시장에게 시민의 알 권리와 불안 해소를 위해 성심껏 설명할 것을 요구했으나, 정현복시장의 4월 2일 첫 입장문은 이번 사태를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편가르기식 의혹 제기쯤으로 보는 안일한 문제의식을 담고 있어 공직자로서 자격을 의심케 한다”고 비판수위를 높였다.

정의당 광양시위원회는 “최근 불거진 정현복시장의 의혹을 권력형 비리의혹으로 규정”하고, “광양시민의 상처난 자존심 회복과 광양시정의 공백을 막기 위해서라도 정현복시장의 책임 있는 소명과 함께, 관계당국의 빠르고 엄정한 수사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정현복시장이 받고 있는 의혹은 첫째, 본인과 아들 소유의 토지에 도로 개설. 둘째, 군도 6호선 도로 건설 계획이 수립되기 직전 부인 명의로 땅 구입. 셋째, 광양시로부터 재개발 토지 보상금을 받고도 공직자 재산신고 누락. 넷째, 서울에 아파트 2채나 가지고 있으면서도 무주택·서민을 위한 공공임대아파트를 10년 가까이 임차. 다섯째, 광양시 청원경찰 및 공무직 채용시 친인척 채용 등 고구마 줄기 엮듯 쏟아지고 있다.

이 준 기자  iluvkuhi@icloud.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