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순천 20명 집단감염, 접촉자의 접촉자까지 전방위 조사
김영록 지사가 실국장 정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제공=전남도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6일 “순천에서 순식간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것은 전남이 청정지역이란 믿음으로 방심했기 때문으로, 경각심을 갖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정책회의에서 “순천에서 최근 이틀 동안 20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이 같은 규모의 집단감염은 우리 도에서 처음 있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최근 며칠간 제로 행진이 이어지면서 경각심이 풀어져 물리치료실이나 의료기기 체험방에서 방역수칙을 안 지키다 보니 결국 한 사람의 감염이 집단 발생을 일으켰다”고 진단했다.

이어 “현재 접촉자 등 1천326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했지만, 아직 놓친 부분이 없지 않은지 현장에서 다시 한 번 꼼꼼히 챙겨보고 접촉자의 접촉자까지 전방위적인 조사에 나서달라”고 강조했다.

이번 순천 건을 타산지석 삼아 고정 단골이 있는 다중이용업소, 물리치료실, 의료기기 체험방 등을 전수조사하고 현장 지도를 철저히 해달라는 당부도 했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