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종합뉴스
곡성군, 코로나 여파 세계장미축제 취소

비대면 영상으로 일부 행사만 추진

과거 장미공원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 관광객. 사진제공=곡성군청

곡성군이 올해 5월 하순 개최할 예정이었던 곡성세계장미축제를 최종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곡성세계장미축제는 행정안전부 2017년 결산 기준 전국 최고의 흑자축제로 알려져 있다. 4만 제곱미터에 달하는 장미공원에 피어난 1004종의 장미 수천만 송이는 해마다 수십만 명의 관광객을 유혹해왔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장미축제를 열지 못했다. 인구 3만이 되지 않는 작은 군이라 축제를 개최하지 못한 여파는 지역 경제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

올 초 코로나19 확산이 누그러지자 많은 사람들이 장미축제를 개최할 수 있을 지 궁금해했다. 곡성군도 방역과 지역경제 사이에서 고심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높아지면서 곡성군은 축제를 개최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축제는 비록 취소됐지만 곡성군은 코로나 이후를 위해 장미축제 비대면 홍보에 나선다. 현재 ▲유튜브를 기반으로 한 홍보 동영상 제작 및 송출 ▲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곡성 농특산물 실시간 온라인 판매 ▲ 방송사 연계 온라인 거리두기 버스킹 공연 ▲ ‘곡성세계장미 유퀴즈’ 이벤트 등을 계획하고 있다.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비대면 프로그램으로나마 우리 군과 아름다운 장미를 만나보시면서 코로나로 지친 마음을 달래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강승만 기자  mrs3454@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