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순천시 ‘CCTV 통합관제센터’ 안전지킴이 ‘톡톡’

음주 운전자 검거·실종아동 발견 등 사회 안전망 구축
“시민 안전과 생명 지키는 첨병 역할에 최선 다할 것”

순천시 CCTV 통합관제센터. 사진제공=순천시청

순천시의 ‘CCTV 통합관제센터’가 365일 24시간 실시간 관제로 각종 사건·사고와 범죄 예방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순천시에 따르면 CCTV 통합관제센터는 지난달 30일 새벽 지역의 한 상가 앞에서 술에 취한 채 음주 운전을 하는 현장을 관제하고 경찰과 공조해 음주 운전자를 조기에 검거하면서 대형 사고를 예방하는 데 기여했다.

또 지난달 25일 지역의 한 초등학교 부근에서 등굣길 아동 실종 사건이 발생하자, 경찰과 공조해 신속한 CCTV 집중 모니터링으로 실종 아동을 발견하고 가족에게 인계하기도 했다.

지난달 22일 가출인 발견, 20일 치매 노인 발견 등 올해 들어 중요 범죄 및 안전사고 예방 등 크고 작은 관제 실적이 1865건에 달한다.

순천시 CCTV 통합관제센터는 중요 범인 검거에 기여해 순천경찰서로부터 2021년 3월까지 4회, 2020년 8회 감사장을 받은 바 있다. 전남경찰청 주관 2017년 상반기 베스트 관제센터에 선정되기도 했다.

통합관제센터 관계자는 “안전 최전선을 수호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지속적인 실시간 CCTV 관제에 나서고 있다”면서 “각종 사건·사고·재난 등을 예방하고, 범인 검거에 기여하면서도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준 기자  iluvkuhi@icloud.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