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종합뉴스
순천대학교 의과대학 추진위원회 위원 위촉

순천대 의과대학 유치활동 본격 재가동

순천시(시장 허석)는 19일 ‘순천대학교 의과대학 유치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원회) 위원 위촉을 했다.

위원 위촉을 기점으로 전남 동부권 100만 지역민의 숙원사업인 순천대 의과대학 유치활동을 본격 재가동 한다.

위원은 허석 순천시장과 허유인 순천시의회 의장을 공동위원장으로 교육기관, 의료계, 시민사회단체, 유관기관 등 25명으로 구성됐다.

추진위원회는 지역사회의 의대유치 분위기를 조성하고 시책발굴, 유치관련 자료검토 및 자문 역할을 수행 하는 등 다방면에서 순천대 의대유치에 협력하고 지원하게 된다.

시는 작년 7월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발표 당시, 의과대학이 없는 지역에 의대신설 추진 방침이 결정된 후, 순천대 및 지역사회와 연대하여 순천대 의과대학 유치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왔다.

지난해 11월 ‘순천대학교 의과대학 유치지원 및 추진위원회 운영에 관한조례’를 제정하여 유치 활동에 법적근거를 마련하고, 유치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의대유치 서명운동에 동부권 주민 50만명이 참여하는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지지도 이러한 행보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순천시 관계자는 “순천대에 의대가 신설되면 전남 동부권 시민뿐만 아니라 200만 전남도민이 수준 높은 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면서 “인근에 위치한 산업단지의 산업재해에도 빈틈없이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춰 전남 동부권이 보다 안전한 산업 활동의 중심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의대 신설이 최종 결정되기까지 29만 순천시민 뿐만 아니라 전남 동부권 100만 시민들의 지혜를 모아 준비해 나가겠다.”며 “의과대학 유치로 낙후된 의료 인프라를 개선함으로써 순천시가 안전하고 편안한 정주 여건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 준 기자  iluvkuhi@icloud.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