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광양시 고등학생 10명 중 3명은 주요대학 간다총 838억 원 투자한 교육환경 개선사업 큰 성과 거둬
2020년도 광양시 교육환경 개선위원회 회의 장면-광양시 제공

광양시는 2021년도 대학입시에서 광양지역 고등학교가 수도권 명문대학과 주요 지방 거점 국립대학에 다수의 합격자를 배출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광양제철고, 백운고, 광영고 등 지역 내 인문계 고등학교 학생 총 313명이 ‘중앙일보 선정 대학평가 상위대학 20개교’에 합격했으며 카이스트, 포스텍, 경찰대, 교육대학 등 특수대학과 의대, 치·의대, 한의대를 포함하면 총 363명이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서울대 9명, 성균관대 41명, 한양대(서울) 49명, 연세대(서울) 12명, 고려대(서울) 18명, 경희대 15명 등 인문계고 졸업생 1,234명 중 30%에 달하는 높은 수치다.

또한, 2019년 21.3%의 합격률을 기록한 이후, 주요대학 합격률이 매년 3~5% 지속적으로 성장해 내년에도 주요대학 합격률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광양시 제공

※ 주요대학: 중앙일보 선정 주요대학 1~20위 + 특수대학 + 의과 계열

 

이번 성과는 시가 2002년 전국 최초로 「교육환경개선 조례」를 제정해 매년 100억 원 이상을 투자해 얻은 결과로, 작년 코로나19로 혼란스러운 시기를 보냈던 점을 고려하면 괄목할 만한 성과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광양시는 2003년부터 현재까지 교육환경 개선사업에 모두 838억 원을 투자해 연평균 46억여 원을 지원했고, 무상급식과 학교체육 지원 등을 포함하면 총 1,990억 원, 연평균 110억 원을 지원한 셈이다.

시는 올해도 교육환경 개선사업비로 67억 원, 기타 교육지원비 143억 원 등 총 210억 원을 투입해 38개 유치원과 50개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학력 향상 프로그램과 특기 적성 개발, 창의융합 인재육성 등 12개 분야의 64개 프로그램을 운영할 방침이다.

류현철 교육보육과장은 “교육에 대한 투자는 미래를 위한 가장 확실한 투자라고 생각한다”며, “광양시는 미래인재 육성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명품 교육도시’ 구축에 시의 모든 역량을 쏟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는 1991년 (재)백운장학회를 설립해 현재까지 240억 원의 기금을 조성했으며, 작년 1,263명에게 8억 1천 4백만 원의 장학금을 지급하는 등 학생들이 경제적 고민 없이 학업에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강승만 기자  mrs3454@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