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주윤식 도의원 예비후보 “순천지역위원회 중립 지켜야” 주장

“노골적 특정후보 편들기로 해당행위 심각…지역위가 과열선거 조장”

주윤식 예비후보

4.7 전남도의원 보궐선거 순천 제1선거구에 출마한 주윤식 예비후보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저에 대한 비방과 흑색선전이 도를 넘었다”며, “더불어민주당 순천지역위원회의 공정한 경선 관리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주 예비후보는 회견문에서 “4.7 보궐선거를 앞두고 순천지역위원회에서 꾸려진 ‘공동선대위원회’가 분열과 흑색선거의 진원지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며 “관련자 문책을 강하게 요구”했다.

그는 “지역위원회 소속 시·도의원 일부가 중앙당의 공정선거 방침을 정면으로 위배한 채 노골적으로 특정후보 편들기에 나서는 행태는 도를 넘은 해당행위”라며 “엄정히 중립을 지키길 바란다”고 정면 비판했다.

주 예비후보에 따르면, “민주당 순천지역위원회는 민주당 공정선거관리심사위원회(이하 공심위)를 무시하고 권한 밖의 행사를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주 예비후보는 “당으로부터 공식승인을 받지 않은 채 금품제공 진상조사특별위원회 등 불법적인 위원회를 구성해 파장을 낳고 있다”는 주장이다.

주 예비후보는 “그동안 서울과 부산시장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남도당이 우려해 과열 경쟁 자제를 요청한 것을 심각한 상황으로 받아들여 어떠한 대응도 하지 않았다”면서,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시민들에게 이번 보궐선거를 송구하게 생각하면서도, 상대후보를 깎아내리려는 네거티브 흑색선전에 일절 대응하지 않고 공약 선거에 집중해 왔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