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직원에게 세뱃돈 준 농협조합장 직위상실 위기

검찰, 지위 이용해 공금사용..벌금 600만 원 구형

직원 33명에게 2만 원씩 세뱃돈을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농협조합장이 직위를 상실할 위기를 맞고 있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17일 광주지법 순천지원 형사2단독 장윤미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광양지역의 한 농협조합장 A씨에게 벌금 600만 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A 조합장의 범죄는 공공단체 선거의 공정성을 해하고 선거가 임박해 조합장의 지위를 이용해 공금을 사용한 것”이라고 밝혔다.

A 조합장 변호인은 “직원화합 차원서 세뱃돈으로 2만 원씩 준 것은 선거와 관련한 기부행위로는 볼 수 없고, 연말 송년회도 계획에 따라 매년 실시하는 행사로 선거를 목적으로 한 것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A 조합장은 지난 2018년 2월 설 세뱃돈 명목으로 본점과 지점의 임직원 33명에게 각각 2만 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12월 임직원과 배우자 등 40여 명에게 416만 원 상당의 음식을 제공한 혐의도 받는다.

선고는 3월 10일 오전 9시 50분 순천지원서 열린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