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곡성군, 전통시장 코로나19 회복 지원 앞장
곡성군, 전통시장 코로나19 회복 지원 앞장_코로나19가 없었던 지난해(20190203) 곡성섬진강기차마을 전통시장의 인정 넘치던 풍경-곡성군 제공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전통시장 회복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먼저 전통시장 사용료를 2021년 1월부터 6개월간 50% 감면한다. 곡성기차마을 전통시장 등 지역 내 3개 시장 전체가 대상이며, 점포 뿐만 아니라 일반노점, 차량 노점 등도 사용료를 감면받을 수 있다.

전통시장 화재 공제 보험도 다른 지자체보다 높은 비율로 지원한다. 일반적으로 전라남도에서는 도비와 군비 각각 30%에 자부담이 40%로 화재 공제 보험을 지원하고 있다. 곡성군은 군비를 40% 지원함으로써 상인들의 자부담을 낮췄다. 가입기간은 1년에서 3년까지 상인들이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이용자 편의성도 대폭 개선한다. 노후 방송시설을 교체하고, 공중화장실을 개선하는 등 시설 시설현대화 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방문객이 시장에서 심청상품권과 온누리상품권을 사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가맹점 추가 확보에도 나서고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모색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