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종합뉴스
전남도민 47.3% "신종 전염병 불안"…삶 만족도 6.5점 그쳐
2020년 전남도 사회지표 그래픽 모습.(전남도 제공) 20201.8/뉴스1 © News1 전원 기자

전남도민 47.3%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불안감을 표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도는 8일 도민의 생활상과 정책 요구사항 등을 파악한 '2020년 사회조사 결과'를 공표했다.

도내 의료기관 수는 2826개소로 2018년보다 22개소(0.8%) 늘어 주 수요자인 고령자의 이용 횟수는 증가했지만 의료서비스에 대한 만족도는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의료서비스 불만족의 주된 이유로 진료 및 입원 대기 시간이 19.5%로 가장 높았다. 치료 결과 미흡 15.3%, 전문 의료인력 부족' 12.4% 등의 순을 보였다.

도는 초고령화로 증가한 의료수요 대응과 필수 인프라 확충 등 열악한 의료 환경이 개선되길 바라는 도민들의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다.

소득·소비 부문에서 도민이 가장 부담을 갖은 소비항목은 식료품비(34.5%)로 전년 대비 4.9%p 증가했다. 시 지역은 주거비, 군 지역은 보건의료비에 대한 부담이 높았다.

도민이 원한 청년지원 정책으로는 '취업 상담·알선'이 25.3%를 보였고, 구직활동 수당 지원 13.8%, 창업 지원 11.8%, ‘주거비 지원’ 11.7% 등 순이었다.

취업 상담·알선 등 구직자 맞춤형 구직활동 지원책의 강화와 청년 고용복지(주거, 생활복지 등)의 확대, 직업훈련 및 교육 지원, 산업단지 여건 개선 등 청년일자리 확대를 위한 맞춤형 전략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보육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의 경우 '보육비 지원 확대'가 27.1%로 가장 높았다. 국·공립 보육시설 확충 21.9%, 보육서비스의 질적 수준 향상 17.8% 등 순으로 나타났다.

환경 부문은 이상기후로 태풍 발생이 빈번한 8월부터 10월에 전체 강수량의 56.7%가 집중됨에 따라 광양·여수·구례 등 비가 많이 온 지역을 중심으로 예방적인 물관리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반적인 사회안전에 대해 지역민의 40.5%가 비교적 안전하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다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신종 전염병에 대해 불안감을 표현한 인식이 47.3%로 2018년 대비 33.6%P나 증가했다. 매우 안전은 4.7%, 비교적 안전은 22.3%으로 확인됐다.

도민의 삶에 대한 만족도는 10점 만점 기준 6.5점으로,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시기에도 지난해와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자세한 조사결과는 전남도청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명창환 전남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사회조사 결과는 도의 정책 수립·추진을 위한 기초자료로 유용하게 활용될 예정이다"며 "조사 결과를 토대로 도민 삶의 질을 향상 시킬 수 있는 정책을 펼쳐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해 8월21일부터 9월11일까지 22개 시·군 1만9116가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가구·가족, 사회·복지, 공동체와 사회참여 등 12개 분야 30개 문항에 대해 우편, 전화 또는 가구방문을 통해 조사했다.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1.1%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시사2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