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종합뉴스
‘단체식사’ 광양시의회, 결국 사과
전남 강양시의회 본회의장 모습.

지난 4일 아침 새해 첫 행사로 현충탑 참배를 한 광양시의회. 그런데 현충탑 참배 후 광양시의회 의원들이 시의회 직원을 비롯해 17명이 함께 아침 식사를 해서 비판을 받고 있다.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중인 와중에 단체식사를 한 것이 방역 수칙을 어겼다는 지적이 나오자 식사도 공적 업무였다고 했지만, 해명을 두고 논란이 커지니까 결국엔 사과했다.

광양시의회는 이날 아침 식사를 두고 ‘공무 또는 필수 경영활동의 경우 예외’라는 조항을 내세웠다. 하지만 식사 자리까지 공무로 봐야 하느냐는 비판이 거세게 일었다.

5인 이상 집합금지가 전국적으로 확대된 만큼 방역 지침을 무시한 행태라는 지적이다. 시민들도 거리두기에 동참하고 있는데, “사회 모범을 보여야 할 분들이 모임을 가졌다는 데 대해서 화가 나고 실망스럽다”는 반응이다.

결국 진수화 광양시의회 의장은 “착각한 자체가 부주의했다”며 고개를 숙였다. “코로나19 사태, 어려운 시점에서 시민들에게 정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시의회 명의로 공식 사과문까지 냈다.

광양시의회는 사과문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사적 모임 5명 이상이 금지된 상황에서, 새해 시작부터 진중하지 못한 행동으로 시민 여러분께 실망을 안겨드려 송구한 마음과 자성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불미스러운 일로 시민 여러분의 명예와 자존심에 큰 상처를 드려 지탄받아 마땅한 일이고, 어떠한 질책도 달게 받겠다”며, “이번 일로 많은 것을 깨닫고 공인으로서 가져야 할 도덕적 책무와 행동기준을 깊이 되새기겠다”고 다짐했다.

광양시는 방역수칙 위반에 해당하는지 조사하고 있다. 현충탑 참배는 공적 업무지만, 단체 식사는 공적 행사로 보기 어렵다고 보면서도, 사실관계는 좀 더 따져보고 처분할 계획이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