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종합뉴스
순천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소규모 집단감염 차단, 수능시험 방역 강화

허석 순천시장(사진 왼쪽)이 20일부터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일 0시부터 순천시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됐다.

순천시는 지난 7일부터 13일간 5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일일 확진자수는 평균 7.42명이며 60대 이상 확진자수는 1.57명이다. 최근 순천 별량면 마을 집단감염 10명 발생, 초등학생 3명 감염과 함께 12월 3일 시행될 수능시험이 며칠 남지 않아 방역을 강화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또한 민간공동대책위원회 요청이 있어 순천시는 중수본, 전남도와 협의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이번에 2단계로 격상했다. 이에 따라 단란주점 등 유흥시설은 집합 금지되며, 노래연습장 등 중점관리시설은 21시 이후 운영 중단된다.

카페는 포장․배달로만 가능하며, 식당은 좌석 한 칸 띄우기 등을 준수해 운영할 수 있으나 밤 9시 이후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결혼식장, 장례식장 등 일반시설(14종)은 100명 미만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종교활동의 경우 정규예배, 미사, 법회, 시일식 등은 좌석 수의 20% 이내로 참여 가능하며, 종교시설 주관의 모임과 식사는 금지된다.

허석 순천시장은 “10만 명당 확진자 수가 아직 전국 평균을 밑돌지만 전남동부권 생활중심지로서의 막중한 책임감 때문에 코로나19 조기제압을 위해 강수를 두기로 하였다”고 불가피한 선택임을 강조했다.

또한 “순천의 확산세를 잡지 못하면 인근 시군으로 계속 확산될 것이기 때문”에, “유흥시설을 운영하시는 분들과 카페 식당 등을 운영하시는 분 등 자영업자들께는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그러나 지난 8월의 위기 때와 달리 가족, 직장, 마을, 학교로까지 광범위하게 번져 지금 잡지 않으면 걷잡을 수 없이 번질 수밖에 없다”는 심각한 우려를 나타내면서, “사태가 수습되면 흡족하지는 않겠지만 행정명령에 따른 보상도 하겠다”고 소상공인들이 입을 피해에 대해서도 보상방침을 밝혔다.

허 시장은 무엇보다 힘들어 하는 방역당국 관계자들의 어려움에 대해, “보건소 직원들의 피로도가 한계상황으로 2월부터 지금까지, 8월의 위기, 11월의 위기를 철야를 하며 온몸으로 막고 있어 쓰러지기 직전이다”고 안타까움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모두가 여러분의 아들딸이요, 형제자매이며, 코로나19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며, “부족한 점이 있더라도 큰틀에서 보아주시고, 코로나19와의 전투 최일선에서 싸우고 있는 그들의 사기를 꺾는 일은 없도록 도와주시길 엎드려 부탁드린다”고 시민들에게 간곡한 부탁을 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