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여수 해경, 국내 최초 원유3사 기름 확산방지 합동훈련 실시원유3사가 서로 응원하는 기름확산방지 협력시스템 구축
여수 해경, 국내 최초 원유3사 기름 확산방지 합동훈련 실시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민웅)는 “18일 오전 10:00 전남 여수시 낙포동 한국석유공사 부두와 인근 해상에서 ‘원유3사 기름(유해화학물질)확산방지 협력시스템 가동 합동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여수시 낙포동 소재 석유비축기지 앞 해상에서 발생한 원유선과 케미컬운반선 간의 충돌사고를 가정하여 진행되었으며, GS칼텍스, KNOC(한국석유공사), OKYC(오일허브코리아) 등 원유 3사와 여수해양경찰서, 여수해양수산청, 여수119 화학구조센터 등 총 10개 기관이 훈련에 참여하였다.

원유유출과 화재사고가 동시에 발생한 복합적인 상황의 대응훈련을 통해 방제장비 운용능력 및 팀워크를 배양하고 인명구조, 화재진압 등 복합사고 대응훈련을 통한 협업 대응 능력을 향상시키는 한편, 원유취급 3사의 기름확산방지 협력시스템이 실질적으로 가동하는지 점검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대형 해양오염사고 발생 시 초기대응 시기가 그 피해의 규모를 정하는데 결정적으로 적용하는바, 이와 같은 시스템을 구축하게 되었다”며, “깨끗하고 안전한 여수 바다를 만들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기름확산방지 협력시스템이란 대형 오염사고 발생 시 해경의 지휘·통제 없이도 방제상황에 따라 원유3사가 자체적으로 확산방지를 위한 절차를 시행하는 시스템으로, 사전에 약속된 방법·절차에 따라 해경의 지시가 없어도 원유취급 3사가 서로 응원하여 정해진 장소에 자동으로 10.6km의 부두방어 오일펜스를 설치한다.

 
 

박계성 기자  premi0202@nate.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