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검찰, 김봉현 일주일에 4번 소환조사 ‘고문수준’

소병철 의원, “수용자 인권침해 현재진행형”
“조사라기 보다 고문, 소환사유 의무 기재하고 사후 검증하도록 해야”

2015년~2020년. 최근 5년 간 검찰청 출석조사 현황. 제공=소병철 의원실

검찰이 정국의 뜨거운 이슈로 거론되고 있는 라임‧옵티머스 사건의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회장을 일주일에 4번씩 검찰로 소환조사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검찰의 수사실태는, 법무부가 발족한 ‘인권수사제도개선TF’에서 제시한 수용자 등 사건 관계인의 불필요한 반복소환 개선 권고가 아무런 실효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소병철 의원이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김봉현 전 회장은 지난 5월 2일부터 10월 15일까지 167일간 총 66회 검사실 소환조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난 것.

김 전 회장이 검찰에서 피의자 소환조사를 받은 기간이 총24주인 것을 감안하면, 주당 약 2.8회 꼴인데, 이는 김 전 회장이 폭로한 ‘주3회 정도의 소환조사’가 실제 이루어졌다는 것을 확인한 셈이다.

특히 월별로 보면 5월에 15회, 6월에 15회, 7월에 15회, 8월에 14회로, 5월부터 8월까지 집중조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주말을 제외하면 평일에 약 4회 가량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주당 하루를 제외하고 평일에는 모두 소환조사가 있었다는 뜻이 된다.

주말 조사도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었는데, 첫 조사 시작일인 5월 2일과 8월 23일은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각 오전 10시와 오후 14시40부터 소환조사가 이루어졌다.

지난 4월 13일 제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위원장 김남준)는 제16차 권고를 통해 ‘법적근거가 없는 검사실 출석조사 관행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향후 검찰조사를 방문 또는 화상조사’로 전환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이에 법무부는 ‘인권수사제도개선TF’를 발족하고 수용자 등 사건 관계인의 불필요한 반복 소환 등을 집중 점검해 왔다고 밝힌 바 있지만, “정작 검찰에서는 관행 개선의 노력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소병철 의원은 “법무부가 인권수사 제도개선에 나섰지만, 과도한 소환으로 인한 인권 침해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라는 점이 드러났다”며, “제도개선이 안착되기 전이라도 참고인 조사의 경우에는 방문‧화상 조사를 원칙으로 해 무분별한 소환조사나 별건 수사의 여지를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법무부는 현재 형사사법시스템 상의 ‘출정사유’를 소환관서가 빠짐없이 기재하도록 하고 사유에 맞는 조사가 이루어졌는지 사후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방안을 추가적으로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앞서 소의원은 '15년부터 '20년 8월까지의 검찰청 소환조사 통계를 공개하면서, “공무원이 정보를 얻기 위한 압박조사는 고문방지협약(「고문 및 그 밖의 잔혹한, 비인도적인 또는 굴용적인 대우나 처벌의 방지에 관한 협약」)에 따르면 ‘고문’에 해당할 수 있다. 수용자를 3일에 한 번 소환해 출정조사를 한다는 것은 수사 외 다른 목적이 있거나 사실상 조사라기보다는 고문에 가깝다고 봐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