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오하근 도의원, 광양경제청 조합회의 의장 취임

“오하근 의장, 광양만권 지역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오하근 전남도의원

7월 30일 전남도의회 오하근 의원(더불어민주당, 순천4)이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조합회의 의장으로 선출되어 첫 임시회를 주재하였다.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은 광양시, 순천시, 여수시, 경남 하동군 등 광양만권 4개 시·군이 참여한 지방자치단체조합이다.

조합회의는 조합규약 및 조합규정 제·개정안, 예·결산안, 지방자치단체간 협의 조정 등 경제자유구역청의 주요사항을 심의·의결하는 기구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조합위원으로는 전남도의원 3명을 포함한 전남 7명과 경남 3명, 산업통상자원부 1명 등 11명이 참여하고 있다.

오하근 의장은 이날 임시회에서 주요업무보고를 받으면서 “코로나19 확산으로 광양만권 기업들의 생산성 저하와 개발사업 투자유치에 어려움을 겪는 등 이를 극복하기 위하여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경제청 직원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광양만권 발전을 염원하는 지역민의 기대에 부응하고 신산업․문화관광․생태환경이 어우러진 역동적인 국제무역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성심을 다해 활동할 것”을 약속하였다.

한편, 오하근 의장은 전라남도의회 전반기 보건복지환경위원회 부위원장을 역임하였으며, 도의회 광양만권 환경․안전 특별위원장과 하반기 교육위원회 위원으로 의정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강승만 기자  mrs3454@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