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서동용,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법 대표발의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대표발의
지역의 인재·자원 집약체인 대학 중심으로 새로운 혁신동력을 마련할 것

서동용 국회의원. 시사21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서동용 의원(순천·광양·곡성·구례(을))은 29일(수) 지역대학-지자체-기업-기관 등 지역주체 간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고등교육혁신특화지역을 지정하는 내용의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인적ㆍ물적 자원의 수도권 집중화로 전방위적인 지역의 위기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의 분산된 역량을 결집하여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는 한편, 지방대학은 지역의 인재와 지역 자원의 집약체로서 지역혁신을 위해 지역 간 협업체계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으나, 각종 규제로 인해 대학과 다양한 기관 간의 협업 촉진에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

이에 서동용 의원은 지역의 대학, 지방자치단체, 기업, 관련 기관 등으로 구성된 지역협업체계 구축과 해당 기관장 등으로 구성된 ‘지역협업위원회’ 설치 근거를 마련하여 지역의 수요를 기반으로 한 과제를 도출하고, 지역의 역량이 충분히 결집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플랫폼인 고등교육혁신특화지역을 선정ㆍ운영하도록 해서 기존의 고등교육과 관련된 규제를 우선적으로 완화·적용하도록 했다. 이를 통해 대학에서는 지역 전략산업 등과 연계한 대학 학과 개편, 교육과정 개발 등이 가능해져 지역이 필요로 하는 인재가 지역대학에서 성장하고 이러한 인재가 지역 소재 기업 활성화에 기여하는 새로운 혁신모델이 만들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동용 의원은 ‘저출산·고령화, 수도권 집중 현상으로 지역소멸 위기 문제가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지역의 성장을 이끌 새로운 혁신동력이 필요하다“말하며 ”지역의 인재·자원 집약체인 대학과 지역산업을 연계한 플랫폼을 구축해 <지역 산업 인재 육성-지역대학 경쟁력 제고-지역 산업 활성화>로 이어지는 선순환체계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해당 개정안은 김회재, 인재근, 남인순, 윤영덕, 김정호, 양이원영, 신정훈, 황운하, 윤재갑, 민홍철 의원이 공동발의 했다.

강승만 기자  mrs3454@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