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마을이야기
순천 매곡동, 범죄예방환경개선사업 선정

소병철 의원, “안전한 도시환경 조성 위해 노력할 것”

소병철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소병철(순천‧광양‧곡성‧구례갑, 법사위) 의원의 지역구인 전남 순천시 매곡동이 범죄로부터 안전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한 각종 컨설팅 및 프로그램 운영 등 법무부의 지원을 받게 됨에 따라 낙후된 주거환경 개선에 한층 속도를 낼 전망이다.

법무부는 22일 순천 매곡동 일대를 법무부가 추진하는 범죄예방 환경개선사업(이하 셉테드 사업) 대상지로 선정하였다.

셉테드 사업은 해당 지역을 대상으로 범죄영향평가를 실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범죄예방을 위한 중장기적 계획과 구체적 환경개선을 위한 기초설계를 마련하며, 주민들을 상대로 한 교육프로그램 운영이나 마을안전지도 제작도 실시한다.

더욱이 셉테드 사업 대상지역으로 선정되면 범죄예방을 위한 도시환경을 설계하는 것뿐만 아니라 순천시가 추진 중인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에서도 가산점을 받게 되고, 사업계획 시 의견수렴을 통해 주민들의 숙원사업도 해결할 수 있다는 일석삼조의 효과가 있다.

이번 사업 선정에는 해당 지역구의 소병철 의원이 전남에서는 유일하게 21대 국회 법사위 위원으로 확정돼 활약하게 된 것 또한 영향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병철 의원은 “법무부 소관 사업인 셉테드 사업을 통해 순천 시민 여러분께서 범죄로부터 안심하고 생활하실 수 있도록 안전한 주거환경을 잘 조성하고, 아울러 우리 순천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도 선정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 순천의 낙후된 구도심 지역이 활성화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는 데에 매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준 기자  iluvkuhi@icloud.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