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회재, “국토위원으로서 지역현안과 예산 꼼꼼히 챙길 것”

원내부대표, 국회 청와대 소관인 국회 운영위원회 위원 겸직
“정부와 적극 소통으로 국민에게 신뢰받는 정부여당에 최선”

김회재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이 이번 21대 전반기 국회에서 국토교통위원회 위원 겸 운영위원회 위원으로 상임위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

국토교통위원회는 국토 개발, 주거 문제, 교통 문제, 건설산업 등 우리나라 실물경제와 국민의 삶에 가장 밀접하게 연관되는 상임위로,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및 한국공항공사 등이 소관기관이다.

김 의원이 국토교통위원회를 배정받게 되면서 앞으로 지역구인 여수는 물론 전남지역 SOC 등 각종 현안 사업들의 예산 확보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김 의원은 원내부대표를 맡고 있어 국회 운영 전반과 대통령 비서실 및 국가안보실 등 청와대를 담당하는 국회 운영위원회 위원으로 겸직됨에 따라, 청와대와의 소통을 견고히 다져나갈 가교역할도 맡게 됐다.

김 의원은 “지역민들과 약속한 공약 이행을 위해 국토교통위원회를 신청했는데, 희망한 대로 상임위를 배정받게 되어 다행으로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전남 지역의 유일한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으로서 여수시 해양관광 활성화 및 KTX 2시간 생활권 대 구축 등 여수와 전남 동부권 발전을 위한 SOC 사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책임감을 가지고 산적한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운영위에서도 문재인 정부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남은 2년도 국민에게 신뢰받는 정부여당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계성 기자  premi0202@nate.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