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노무현

5월 23일은 노무현 대통령 서거일이다. 대한민국 제16대 대통령 노무현의 죽음을 아직도 분노하고 아파하고, 그리워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래서 매년 5월이면 국민들의 자발적인 추모행렬은 김해 봉하마을을 향하고 있다. 도대체 무엇이 그토록 그를 그리워하게 될까?

1988년 노무현은 재야 몫으로 부산남구를 제의받았지만, 신군부 출신 허삼수와 붙겠다며 부산동구에 출마 13대 국회의원이 됐다. 그리고 그해 5공 청문회를 통해 노무현 전 대통령은 일약 국민적 스타로 떠올랐다. 그때부터 국민들이 노무현 이라는 이름 석자를 인식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노무현은 1992년 부산동구에 출마했다가 민정당에서 민자당으로 당적을 바꾼 허삼수 후보에게 패배했다. 1988년에는 이겼지만 왜 1992년에는 패배했을까? 1990년 1월 여소야대를 뒤엎고 지역분열을 조장하는 3당 합당이라는 정치공작이 벌어졌다.

당시 노무현은 3당 합당에 반대하며, 민자당에 합류하지 않았다. 재야의 시간을 보내다 1995년 6월 노무현은 제1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부산시장 후보로 출마했으나 민자당의 문정수 후보에게 패했다.

당시 많은 사람들이 노무현의 부산시장 출마를 만류했다. 경기지사 여론조사에서도 우위를 보였고, 조순 서울시장 후보도 부시장으로 러닝메이트를 제안했지만, 이를 모두 뿌리치고 다시 부산에 도전한 것이다.

그는 부산시장 선거에 민주당 깃발을 들고 도전했다. 부산시민들이 탈당하면 뽑아주겠다고 권유도 했지만 ‘지역주의에 영합 하는 것’이며 ‘정치인의 원칙과 정도가 아니’라고 거부했다.

그리고 또 1996년 노무현은 서울 종로에 출마한다. 부산이 아닌 서울 종로에 출마한 이유는 민주당 입장에서 정치1번지 종로에서 노무현 후보가 당선된다면 그 의미가 매우 컸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엔 신한국당 이명박 후보에게 패했다. 이 선거가 이명박과 노무현의 악연의 시작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결과는 참담했다. 2등도 아니고 3등으로 패했다.

하지만 당시 노무현의 속내를 보면 미래에 두 사람이 어떤 길을 걸어갈지는 아무도 몰랐다. 누가 과연 이 패배 후 노무현이 대한민국의 제16대 대통령이 될 것임을 아는 이가 있었을까.

뜻하지 않게도 이명박은 비서관이었던 김유찬의 폭로로 결국 의원직을 사퇴하고, 노무현이 보궐선거로 종로에 입성했다. 이제 정치 1번지 종로 국회의원으로 당당히 중앙 정치를 할 수 있게 됐다.

그런데 2000년 노무현은 종로가 아닌 부산 북강서을에 출마한다. 당시 많은 사람들이 부산 출마를 만류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역분열을 막아보겠다는 일념하나로 다시 부산에서 출마했으나 결국 낙선했다.

그리고 그 2000년 선거에 패배하면서 ‘바보 노무현’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국민들은 자꾸 떨어지면서도 부산에 출마하는 노무현의 바보 같은 모습 속에서 진심을 본 것이다. 연거푸 떨어진 노무현은 오히려 이렇게 말한다.

“승리니 패배니 하는 이야기는 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저는 누구와도 싸운 일이 없습니다. 상대후보와 싸운 일도 없고 부산시민들과 싸운 일도 없습니다. 정치인이라면 당연히 추구해야 할 목표에 도전했다가 실패했을 뿐입니다.”

어쩌면 그가 생각했던 정치 이상은 말 그대로 이상에 불과했는지 모른다. 그러나 국민들은 그를 통해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 그의 패배, 그의 실패, 그의 원망을 통해 대한민국 정치를 생각해 볼 수가 있었다.

정치인 노무현의 삶은 어쩌면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지도 모른다. 많은 것이 실패로 끝나고 미완의 완성으로 남겨진다고 해도, 우리 후손들은 또 많은 것을 얻고, 새로운 길을 개척해나갈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이 그가 남긴 최대의 유산이자, 그를 그리워하는 이유일지도 모른다. 오늘 다시 그가 보여주고자 했던 그의 정치가 무엇이었을까를 생각하며, 과거 ‘현대시문학’에 발표했던 시로 노무현 전 대통령의 11주기를 추모한다.

 

야만의 시대
-2009년 5월.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애도하며- 양 준 석


청산에 꽃잎하나 바람에 날려가네
꽃이 진다고 바람을 탓하랴마는
봉화산 여우비는 그 바람을 원망하니
부엉이바위 붉은빛 한 점 단심인줄 알리오.

마음이 무너져 내린다.
이럴 수도 있구나.
내가 이런 세상에 살고 있구나.
끝없이 밀려드는 절망감
마음 속 기둥하나 뽑힌 지금
전직 대통령을 자살하게 만드는
한국사회는 지금 야만의 시대다.

수 천 명을 총칼로 죽이고
수 천 억의 비자금을 챙기고도
뻔뻔하게 살아가는 전직들도 있고
그들에게 빌붙어 사업체 키워
그 돈으로 정치하여 대통령되어
권력의 하수인 검찰과 조폭언론 앞세워
정치보복 반복하는 한국사회는 야만의 시대다.

국민 전체의 추앙을 받지 못했더라도
민주주의를 믿고 서민에게 가장
가까이 다가간 권위 벗은 대통령
당신을 벼랑 끝 죽음으로 내몬
권력의 폭력에 노동자와 민중들도
함께 죽어가는 참담한 일이 벌어지는
작금의 대한민국은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

청산에 꽃잎하나 바람에 날려가네
꽃이 진다고 바람을 탓하랴마는
봉화산 여우비는 그 바람을 원망하니
부엉이바위 붉은빛 한 점 단심인줄 알리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