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곡성 삼기초의 남다른 창의 영재 교육

작가의 탄생, 삼기초 6학년 김승찬 어린이 그림책 ‘비위 약한 도마’ 출간

전남 곡성 삼기초등학교 김승찬(6학년) 어린이가 ‘작가의 탄생’ 출판사의 도움으로 ‘비위 약한 도마’를 정식으로 출간했다.

곡성에 있는 삼기초등학교에서는 전교생이 닭을 키운다. 또한 3년째 그림책 만들기 수업을 진행 중이다.

이렇게 특색 있는 활동을 하는 이유는 아이들의 오감을 발달시켜 창의력이 증진되고, 행복한 아이로 성장하는데 큰 밑거름이 된다는 교육 철학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활동들의 결과로 삼기초 김승찬 어린이의 ‘비위 약한 도마’라는 책이 정식으로 출간됐다.

‘비위 약한 도마’는 올해 초등학교 6학년이 된 승찬 군이 직접 창작한 책으로 비위가 약한 도마가 자신만의 삶을 찾아 나가는 이야기이다.

자아 찾기라는 철학적 소재를 아이만의 기발한 상상력으로 표현하여 많은 사람들로부터 주목을 받았다. 또한 이 책은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라는 점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볼 수 있는 책이다.

이 활동을 진행한 곡성 삼기초 김점선 선생님은 “책을 만들면서 아이들과 이야기를 많이 한다.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관심 있는 것이 무엇인지. 그런 대화의 과정이 있어야 아이들의 자신을 마음껏 표현할 수 있다”며 “가장 능동적인 독서는 창작”이라고 말했다.

이를 통해 곡성 삼기초의 남다른 창의력 향상 교육의 비밀은 ‘대화’와 ‘창작’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한편, 이 책을 출간한 ‘작가의 탄생’은 주로 어린 학생들의 순수하고 예쁜 그림과 생각들을 책에 담아 소개하는 일을 하는 출판사로, 앞으로도 많은 어린이들의 아름다운 상상력을 책으로 만드는 일을 할 계획이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