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종합뉴스
주철현 당선인, “상포특혜 연관 전면부인”

“상포특혜 1%라도 연관 있으면 정치하지 않겠다” 재차 확인

주철현 당선자가 후보시절 뉴스타파 인터뷰에서 주장했던 내용. 뉴스타파 캡쳐

여수갑 민주당 주철현 당선자가 ‘상포특혜’ 논란을 계속 주장하고 있는 여수시민단체의 질의메 “상포특혜 연관 전혀 없다”고 기본 입장을 재확인했다.

지난 5월 8일 여수정치개혁시민행동이 주철현 여수갑 국회의원 당선자에게 총선 이후, 상포특혜 관련, 공개질의서를 보내고 15일까지 답변을 요구했었다.

이에 대해 주 당선자는 보도자료를 통해 전면 부인했다.

시민행동이 주 당선자에 대해 답변을 주 내용은 “상포특혜 1%라도 관련 있을 경우 정계은퇴 할 것인지”와 “5촌 조카사위 간 녹취록에 근거한 공작혐의자 박 모 씨에게 금품제공 발언을 인정하느냐”였다.

이에 대해 주철현 당선자는 ‘주철현 당선인 개원에 즈음한 의정활동방향 입장’이라는 보도자료를 내고 “상포지구와 관련된 여수시 행정에는 어떠한 위법이나 특혜도 없었다는 것이 경찰·검찰의 1년 3개월간 수사로 확인됐다. 인척이 관련돼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한다”고 밝혔다.

주 당선인은 또, “감사원 감사결과 여수시 행정에 대해 위법사실이 적시가 되지 않았지만, 여전히 다양한 해석을 낳는 것에 대해 이제라도 바로 잡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러면서 “신뢰할 수 없는 저의 인척의 일방적 진술에 근거한 언론보도와 가짜뉴스가 지역사회에 사실과 다른 이야기로 생산·회자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지역 화합을 위해서라도 자제를 부탁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한국탐사저널리즘 ‘뉴스타파’는 주철현 당선자가 지난 4월 15일 치뤄진 21대 총선당시 주장했던 상포지구 특혜와 관련, “5촌 조카사위 김 모씨가 상포지구에서 100억 원대의 매각 차익을 얻은 특혜에 대해 사실과 다른 해명을 했으며 검은 돈은 없었다”는 주장은 모두 ‘거짓말’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 같은 뉴스타파 보도에 대해서도 주 당선자는 “2014년 지방선거와 상포지구 관련 여수시 행정은 어떤 연관성도 없다”며 “상포특혜에 1%라도 연관 있으면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재차 확인했다.

그는 “상포지구 관련 이야기가 나올 때면 인척이 연루됐다는 점에서 늘 죄송한 마음뿐이다. 정치적으로 상포의 굴레를 벗고, 여수시민을 대표해 국회에서 일할 수 있도록 힘을 더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대해 여수정치개혁시민행동 측은 “지난 8일 요구했던 질문에 대해 우회적으로 답변한 것으로 보고 오는 20일 전체회의를 통해 대응 수위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주당선인은 상임위원회를 제1지망으로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를 신청하고 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와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등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 당선인은 “새로운 정치문화인 시민과 일하는 국회의원의 상 구현을 위해, 지역에서는 새롭게 ‘시민보좌관제’ 운영계획도 밝고 세대별·전문성 등을 고려해 1년 단위로 20명 내외 명예직 자원봉사형태로 공개모집을 거쳐 구성·운영할 것이다”고 밝혔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