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빵돌이’가 총리가 되어, 정 총리 스승의 날 감사의 글 ‘훈훈’

정 총리, 페북에 스승의 날 맞아 선생님들 노고 격려
어린 시절 ‘빵돌이’ 별명 언급 학창시절 소개도

정세균 총리 페이스북

정세균 국무총리가 페북에 자신의 어린 시절 별명인 ‘빵돌이’를 언급하며 선생님들의 노고에 격려를 보냈다.

스승의 날인 15일 정 총리는 “온라인 수업과 개학 준비에 여념이 없으신 전국 60만 선생님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이같이 말하고 “정부는 ‘교원치유지원센터’를 더욱 내실 있게 운영하고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제도 개선을 추진하는 등 선생님의 지위 향상을 위한 노력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총리는 또한 “가난했던 어린 시절 매일 왕복 16㎞를 걸어 다니며 검정고시로 중학교를 마쳤다”며, “고등학교 땐 생활비를 벌기 위해 매점에서 빵을 팔아 ‘빵돌이’라는 별명을 얻었다”며 자신의 학창 시절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인생의 고비마다 학업을 포기하지 않고 웃음과 희망을 잃지 않을 수 있었던 것은 저를 믿고 기회를 준 선생님들이 계셨기 때문”이라며, “오늘의 제가 있기까지 물심양면 보살펴 준 은사님들에게 사랑의 마음을 바친다”고 말했다.

정 총리가 어려운 가정 형편 탓에 검정고시로 중학교 과정을 마친 뒤 전주 신흥고에 입학, 3년 내내 매점에서 빵을 파는 근로장학생으로 전액 장학금을 받고 전교회장까지 지낸 일화는 유명하다.

정 총리는 초등학생 시절 은사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함께 게시하고 ‘사진 속 빨간 동그라미가 자신’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정세균 총리 페이스북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