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이모저모
‘나 때는 말이야’ 시대정신 안맞는 ‘아재’ 보여준 여수시장여수시, “해당공무원은 이순신도서관 건립업무 총괄한 인재” 두둔

여수시 공무원 갑질 논란 일파만파, 권 시장 생뚱맞은 현실인식에 ‘황당’
시청공무원 노조, “감사 재진행하여 더 높은 수준의 징계 내려야”

권오봉 여수시장

전남 여수시청 내 직장상사 갑질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전국으로 확산되는 양상이다.

급기야 이를 해명하는 기자회견에서 보여준 권 시장의 ‘저희 때만 하더라도’ 라는 발언이 현실인식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권 시장의 발언은 근래 회자되는 ‘아재’에 비유되면서 “전형적인 꼰대 인상을 지울 수 없다”는 비아냥까지 나오고 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25일 오전 시청 브리핑 룸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갑질 피해를 입은 신규 직원들에게 사과한다”면서, “점심을 함께하며 위로와 격려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 시장은 이날 “갑질 사태에 개선점을 찾고 소수 직렬에 대한 전반적인 감사를 벌여 조직문화를 변화시켜 새롭게 탈바꿈하겠다”고도 말했다.

권 시장은 그러나 “갑질의 당사자인 A팀장 징계수위를 두고선 피해를 입었다는 신입 직원들보단, 언론과 여수시의회 등 주변에서 말이 많이 나온다”며 시청 안팎의 여론과는 극명한 온도차를 보였다.

그러면서 “갑질 공무원에 대한 징계수위가 약하다는 여론에 대해선 보직 이동과 경고를 받은 A팀장은 그 자체만으로도 낙인이 찍혀 불이익을 받은 것”이라며 이해를 구했다.

이와 함께 권 시장은 갑질 문제가 언론탄압으로 번진 것에 대해서도 속내를 드러냈다.

그는 “여수시 간부공무원이 내부 조율중인 사안을 특정 언론과 기사를 거래하지 말라고 당부했다”면서, “외부 발설은 법적인 문제가 있어 책임을 묻겠다”고 말해 현실인식이 너무 안이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권 시장은 “이번 갑질 파동은 행정상 기밀에 해당되는 사안이라 수사의뢰까지 검토할 수 있다”면서, “상포지구와 관련 모 팀장이 민원인에게 카톡을 보내 형사처벌을 받았다”고 언급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갑질과 상포지구 문제는 연관시킬 수도 없고 차원도 전혀 다른 것인데, 권 시장이 왜 이런 발언을 했는지 도무지 이해하기 어럽다”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또 이날 권 시장은 “저희 때만 하더라도 상관한테 심한 소리 듣고 때로는 구타를 당해도 그냥 그러려니 했는데”라는 말을 하며 피해자들의 인식과는 대조를 보였다.

이로 인해 권 시장의 기자회견이 끝난 후 일각에서 “나 때는 말이야”라는 발언이 회자되면서, 오히려 권 시장을 조롱하고 핀잔하는 말이 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