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전남개발공사, 중소기업-소상공인 저금리 대출

전남행복동행펀드로 코로나19 피해 특별지원

코로나피해 중소기업 현장방문

전남개발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경영상 애로를 겪는 전남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전남행복동행펀드 특별 지원을 한다고 밝혔다.

전남개발공사와 기업은행은 지난해 10월 협약을 맺고 20억원의 전남행복동행펀드 기금을 마련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저금리 대출지원을 시행하여 왔다.

공사와 기업은행은 이번 코로나19 확산으로 영업과 매출에 지장을 받는 지역 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특별지원하기 위한 변경협약을 체결하였고 지난 20일 도내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대출을 시행하였다.

이번 협약에 따라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대출시 1.9%자동감면 특례지원과 신용도에 따라 추가로 1.4%까지 금리혜택을 받게 된다. 대출기간은 1년이며 최대 5년까지 연장이 가능하다.

신청방법은 코로나19 피해사실 확인서를 작성하여 가까운 기업 은행을 방문하여 할 수 있다.

전남개발공사 김철신 사장은 “이번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위축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에게 작은 보템이 되기를 바란다”며“앞으로도 지역을 대표하는 지방공기업으로서 코로나 피해 최소화와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