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장만채, 21대 총선 불출마 민주당 결정수용“오직 순천통합과 시민승리를 위해 민주당 결정을 수용”

“잠시 발걸음 멈추고, 새로운 길 앞장서겠다”
장, “노 후보 내가 갖지 못한 용기 갖고 있다” 덕담 건네

장만채 제21대 순천 선거구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선거구획정 등 어수선한 분위기를 추스르고 중앙당의 결정을 겸허히 받아드리기로 했다.

장만채 예비후보는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순천 통합과 시민의 승리를 우리 손으로 이뤄내지 못해 아쉬운 마음이 크지만, 당의 결정을 총선승리를 위한 고육지책으로 이해하고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장 예비후보는 “우리 순천은 당의 분열로 패배를 반복하는 아픔을 겪었지만 문재인 대통령을 전국 최다 투표율과 최고 득표율로 당선시킨 자랑스러운 지역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런데도 민주당은 또다시 순천시민들의 열망을 저버렸다”며 “헌법정신에도 반하는 선거구 쪼개기라는 정치적 거래와 일방적인 전략공천으로 인해, 상처받은 시민들의 마음이 치유되고 자존감을 회복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조치를 신속히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28만 순천 시민들의 찢긴 상처와 민주당 당원들의 아픔을 어루만져 드릴 수 있는 특단의 대책들을 세워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장 예비후보는 “그동안 시민들과 함께한 많은 시간, 참으로 기쁘고 행복했다”며 “분열과 패배로 얼룩진 과거를 끝내고, 순천의 새 역사를 만들자는 시민들의 뜨거운 열망을 목격하고 우리 순천의 희망을 확인했다”고 그간의 일들을 소회했다.

이어 “선의의 경쟁을 펼쳐온 김영득·노관규·서갑원 세 예비후보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제가 제안한 ‘원팀 민주당 협약’을 모두 흔쾌히 수용해 주시고, 네거티브 없는 선의의 정책대결을 함께 펼쳐 주셔서 감사하다”고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장 예비후보는 “민주당 공천자로 확정된 소병철 예비후보께서도 순천시민과 당원들의 아픔을 다독일 수 있도록 적극 힘써 주셔서 시민들의 자존감과 명예를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그리고 “모든 후보들이 순천발전을 위해 힘써달라”고 부탁하면서, 노관규 후보의 탈당 무소속 출마를 두고 “제가 갖지 못한 용기를 갖고 있다”고 덕담을 건넸다. 한때 순천(을) 출마를 검토했음을 내비친 장 예비후보로선, 자신은 불출마를 선택한 것에 대한 아쉬움이 담긴 표현으로 해석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가슴이 아프지만, 시민들의 크신 사랑을 가슴에 담고 여기서 잠시 걸음을 멈춥니다”며 “그러나, 순천시민들의 아픔을 덜어드리고 순천의 발전을 위해 함께 할 수 있는 일이라면 어떤 일이든 마다하지 않고 앞장서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장 예비후보는 불출마 선언을 발표하는 도중, 지난 시간들을 함께 했던 지지자들을 생각하다 잠시 말을 잇지 못하고 끝내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기가회견 도중 지지자들과 함께 했던 시간들에 대한 소회를 말하던 도중 잠시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고 있는 장만채 예비후보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