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정인화 의원, “신대지구, 오피스텔 아닌 대형할인매장 필요” 주장주민 조망·일조권 보호 되어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 신대지구 주민 우려 전달

정인화 국회의원

정인화 국회의원(광양·곡성·구례, 무소속)은 19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청장 김갑섭)을 방문하여, 순천시 해룡면 신대택지지구 내에 49층 오피스텔이 들어설 경우 발생될 다양한 문제에 대한 주민의 우려를 전달했다.

전라남도는 2008년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 신대배후단지조성사업 개발계획변경’을 통해 공공시설의 위치를 변경하고 상업용지를 확장하여 해당 부지를 대규모할인매장 권장용지로 조성하였다.

하지만, 현재 모 건설사가 49층 규모 오피스텔 건축 목적으로 교통영향평가를 신청한 상태이다.

정 의원은 “해당 상업용지에 49층 오피스텔이 들어오게 되면 인구 밀집이 가중되어 교통 혼잡과 주차대란이 발생하게 된다.”며 “신대지구 주민들의 일조권과 조망권 침해 등 주거여건 악화도 예상된다.”고 우려를 전했다.

이에 김갑섭 청장은 “허가 결정과정에 주민의 염려를 충분히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정인화 의원은 “지난 2012년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행정개발본부장으로 근무하며 배후단지인 신대지구의 개발에 힘썼다.”며, “신대지구 E1 상업용지에 대형할인매장이 들어와 신대주민 복리에 가장 적합하게 개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승만 기자  mrs3454@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