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상·포토 포토뉴스
축제는 취소됐지만 꽃은 피고

코로나19 영향으로 예방을 위해 모든 봄꽃 축제들이 취소됐다. 하지만 축제는 취소됐어도 계절에 따라 꽃은 피기 마련.

세상은 코로나로 얼굴까지 가리고 눈만 간신히 내고 숨죽이며 다니는 요즘. 그래도 자연에서는 새싹 돋고 꽃 피고 새들 날갯짓하는 에너지 왕성한 계절이 왔다.

구례 산수유가 노란 얼굴을 화사하게 펼치며 꽃의 향연을 시작했다. 축제를 취소한다고 꽃이 피지 않는 것은 아니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