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스포츠 문화예술
광양시, 폐산업시설 문화재생사업으로 도시문화 활력

(가칭)광양예술창고 6월 준공, 10월 개관 목표

가칭 광양예술창고 건립사업추진 폐산업시설. 제공=광양시

광양시가 전남도립미술관 건립부지 앞에 위치한 폐산업시설(구 양곡창고, 가구공장, 수족관공장 등)을 문화공간으로 조성하는 (가칭)광양예술창고 건립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16년에 문화체육관광부의 폐산업시설 문화재생사업에 선정돼 지난해 12월 전시물 제작설치와 건축리모델링 공사를 착공했고, 오는 6월 준공예정이며, 현재 20%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건물의 내부는 천장 마감없이 목재 트러스가 드러나도록 탁 트인 구조로 개방감을 느끼도록 했으며, 안전을 위해 H빔을 사용하여 트러스 구조를 보강했다.

미술관 시야 확보를 위해 건물 일부가 철거되어 면적이 축소되었지만, A동(304㎡)은 이경모 사진작가를 비롯한 우리지역 작가 전시공간으로, B동(598㎡)은 복합문화공간, 카페, 사무실, 어린이 다락방, 체험.교육실로, 중간연결구간은 웰컴광장으로 외부문화 예술활동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지역주민들의 휴식과 문화공간 역할 수행을 위해 지난해 두 차례 주민설명회를 통해 수렴한 시민의 의견을 반영해 구성할 계획이다.

(가칭)광양예술창고의 명칭과 로고는 공모를 통해 4월까지 선정할 예정이다.

김복덕 문화예술과장은 “오는 6월까지 준공해서 10월 전남도립미술관 개관에 맞춰 (가칭)광양예술창고가 지역사회와 소통하는 문화예술의 장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강승만 기자  mrs3454@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