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노관규, 대면선거 전면 중단 지역경제 활성화 동참호소

네거티브 선거운동 하지 말도록 지지자들에게 호소

노관규 예비후보가 캠프에서 코로나19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노 예비후보는 24일을 기점으로 당분간 대민 선거운동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1대 총선 순천시 선거구 민주당 노관규 예비후보는 최근 확대되고 있는 코로나19로 국가전체가 비상시국인 만큼 대면 선거운동 전면중단했다.

노 예비후보는 “모든 지혜를 동원하여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찾고, 각종 선거운동 과정에서 네거티브 선거운동으로 여러 어려움에 처한 시민들을 더 힘들게 하는 선거운동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특히 “집권여당의 후보로서 현재 일부 시민들이 느끼고 있는 순천 정치 상황에 대한 피로감을 더 이상 느끼지 않도록, 시민들 눈높이에 맞는 아름답고 멋진 경선과 승복으로 신뢰받는 정치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기 위하여 이 시간 이후로 첫째,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대면 접촉 선거운동 방식을 일체 중단하고, 온라인과 미디어를 통해 시민들과 소통하고,

둘째, 소비심리 위축으로 인한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대신 지지자들로 하여금 지역 식당 이용 등 가능한 지역 내 상권을 적극 이용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하며,

셋째, 후보 본인은 물론 선거운동원과 지지자들도 흑색·비방(네거티브)은 절대 하지 않고, 상대방의 네거티브에도 일체 대응 하지 말며, 긍정적인 선거운동으로 시민들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도와주실 것을 당부하였다.

이 준 기자  iluvkuhi@icloud.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