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서갑원, 관내 대학생과 정책 간담회 가져

대학 위기 속 ‘지역대학 우수인재할당제’ 제시

서갑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17일 오후 청춘웃장에서 열린 ‘대학생 정책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정책 간담회에는 강문수 전 순천대학교 총학생회장 을 비롯해 순천대학교, 청암대학교, 순천제일대학교 등 관내 3개 대학생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서 예비후보는 “학령인구 감소와 재정난 등으로 ‘벚꽃 지는 순서대로 대학이 문을 닫는다’는 말이 있다”며 “지역 대학의 위기 속, 대학생들로부터 직접 청년 및 대학 문제에 대한 견해를 듣고 이를 토대로 지역 대학의 발전상을 구체화하고자 토론회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한 순천 관내 대학생들은 순천대학교의 ‘역량강화대학’ 선정 등 지역 대학의 부실 운영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하는 한편, 지역 내 양질의 청년 일자리 확대, 대학로 활성화 등에 대해 요청했다.

이에 대해 서 예비후보는 “전남도 R&D 사업과 중앙부처 링크사업 등을 연결해 순천지역 대학의 참여 기회를 늘리겠다. 신한대학교 총장 재직 시절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에서 최고평가를 받도록 만든 경험이 있다”며 “청년 일자리 문제에 대해서는 ‘지역대학 우수 인재 할당제’를 법제화해 공공기관 및 지역 대기업 등을 중심으로 지역 인재의 외부 유출을 최소화하고 청년이 돌아오는 순천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서 예비후보는 이어 “대학문화 공간조성 프로젝트 등을 통해 대학생들이 대학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공공시설을 조성하는 데 힘쓰는 한편 지역 상가번영회 등과 논의해 활성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준 기자  iluvkuhi@icloud.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