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선동 후보, 안철수 ‘주황색’ 정치적 상도 없는 몰상식한 행위
민중당 김선동 후보

안철수 ‘국민당’이 민중당이 3년 동안 사용해 온 당 색깔인 주황색을 사용하기로 해 논란이 되는 가운데, 민중당 김선동 후보가 안철수 대표를 “정치적 상도의도 없는 몰상식한 행위”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김선동 후보는 “주황색은 민주노동당부터 민중당까지, 진보의 대표 상징색”인데, “국민의당 시절에는 녹색당의 초록을, 이번에는 민중당의 주황을 가져가는 안철수 대표를 보면 ‘진보’ 코스프레용 결정이 아닌가 의심된다”고 말했다.

또 “민중당은 지난 3년간, 당원들의 피땀으로 바닥에서부터 당을 일궈 이제 ‘민중당은 주황색’이라는 인식이 생겨나기 시작”한 이때 “국민당의 주황색 가로채기는 영세상인이 닦아놓은 상권을 재벌 대기업이 와서 침해하는 것과 같다”고 질타했다.

이어 “타 정당이 가꿔온 이미지를 ‘안철수’라는 유명세를 이용해 빼앗으려 하는 것은 대기업 갑질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하며 “그동안 떠들던 공정사회를 위해서라도 주황색 가로채기를 그만두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