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임종기 도의원, 국보 ‘충무공 서간첩’ 친필 확인 감사청구
임종기 전남도의원

전남도의회는 12일 제337회 임시회를 열어 임종기 의원(민주당, 순천2)이 대표 발의한‘국보 제76호 서간첩 충무공 친필 확인 관련 감사청구안’을 채택했다.

국보 제76호는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이 친필로 작성한 난중일기와 서간첩 및 임진장초로서 총 9책으로 구성되어 있다.

임종기 의원은 “국보 제76호는 우선 지정일부터 명확하지 않다”며 “문화공보부 장관 명의로 된 국보지정서에는 1959년 1월 23일로 되어 있지만 문화재정보에는 1962년 12월 20일로 되어있다.”고 지적했다.

또한,“서간첩에 실린 편지 또한 현충사 진열대에는 6편이라고 되어 있지만 현충사 리플렛에는 8편으로 되어 있다.”며 “서간첩 중 1593년 7월 16일자 편지 수신인이라고 되어 있는 정5품 지평 현덕승의 관직은 선조실록에 의하면 정5품 지평이 아니라, 정8품 승문원 저작에 불과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국보 제76호 서간첩에는 ‘약무호남 시무국가’다음에 시이(是以)란 접속사를 사용하여 뒤 문단으로 이어 놓았지만, 충민사기에는‘약무호남시무국가야(也)’로 문단이 일단 끝나고 뒤 문단은 새롭게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에, 임 의원은 국보 제76호 서간첩 내용 중 ‘약무호남 시무국가’문구가 쓰여진 1593년 7월 16일자 충무공 편지가 400여 년 전 종이인지 확인을 요청하는 공문을 문화재청장에게 보냈다.

그러나 “관계 전문가 의견 수렴 및 조사 후 회신할 예정임을 말씀드립니다.”라고 문화재청장 회신 후 반년이 지나도록 답변이 없어 이후 답변 확인을 위한 재요청에 따라 “정확한 제작연대를 밝히는데 한계가 있사오니 이점 양지해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답변만 받았다고 밝혔다.

임종기 의원은“이후 세 차례에 걸쳐 서간첩에 대한 의문사항 40개를 구체적으로 적시하여 순차적으로 회신 요청하였으나 답변이 없어, 전남도 이순신리더십 캠프 운영과 문화재 지정 및 해제사무와 관련하여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감사청구안은 「공익사항에 관한 감사원 감사청구 처리에 관한 규정」 제4조 제4호에 따라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한 내용이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