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지역현안 총선공약에 반영’ 요구하는 여수시각 정당 및 여수시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대상

2022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유치 등 지역 미래발전 견인사업 3건

지난해 12월 제28차 UN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 남해안남중권유치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권오봉 여수시장 등 1500여 명이 머플러 퍼포먼스를 하며 COP28 남해안남중권 유치를 다짐하고 있다.

여수시(권오봉 시장)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공약에 지역 현안을 반영하기 위해 각 정당 및 예비후보자에게 공약반영요청서를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정부와 국회의 지원과 협조가 꼭 필요한 ‘2022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 유치’, ‘여수․순천 10.19. 사건 특별법 제정’, ‘2026 여수세계섬박람회 개최’ 3건이 선정됐다.

여수의 중․장기적 미래 발전을 견인하고, 국제화 도시 기반 조성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들이다.

남해안 남중권 10개 도시가 공동 개최 노력을 펼치고 있는 COP28은 올해 상반기 중 국가 계획으로 조기 확정하는 것이 관건이다.

여수 제2의 전성기를 가져올 2026 여수세계섬박람회는 기본계획을 확정한 후 전남도, 행정안전부와 협의할 예정이다. 뒤이어 기획재정부의 개최 승인을 받는 등 중요한 행정 절차들이 남아있다.

특히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은 국가 차원의 진실 규명과 희생자 명예 회복을 바라는 시민의 염원이 큰 만큼, 제21대 국회 초기부터 다양한 제정 촉구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당선자 결정 후에는 국회의원 초청 간담회를 개최해 보다 심도 있게 논의하고, 지속적으로 추진상황을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예비후보자들도 지역현안에 대해 공약에 반영하고, 사업들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국회의원과의 공조체계를 탄탄히 해서 지역의 미래가 달린 핵심 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 며 “각 정당과 후보자들이 지역 현안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계성 기자  premi0202@nate.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